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9188 0242020120264549188 02 02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1195000

신규확진자 다시 500명대…수능 하루 앞두고 전국 '살얼음판'(종합)

글자크기

신규 확진자 511명…국내 493명·해외 18명

수도권 70% 집중…서울 지역, 200명 육박

확진·격리수험생 위한 긴급이송·고사장 마련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만에 500명대로 올라섰다. 당장 수능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지역사회 곳곳에서 감염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어 방역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511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환자는 493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8명이다. 총 누적 확진자는 3만5163명이다.

지난달 26일부터 일주일 간 일별 신규 확진자는 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511명이다. 사흘 연속 400명대를 기록하다가 재차 500명대로 올라섰다.

이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서울 등 수도권에 집중됐다. 서울 192명, 경기 143명, 인천 21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72%가 수도권에 몰렸다.

비수도권에서도 조용한 전파가 지속되고 있다. 전국적으로 17개 시·도 모든 지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부산(31명)을 비롯해 전북 26명, 충북 16명, 강원 12명, 광주 10명 등에서 두 자릿수대를 확진자가 나왔다. 각 지역 사회에서 일상 감염이 계속되면서 언제라라도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오는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늘자 방역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수험생이 가장 많은 서울에서는 특별 상황관리에 나섰다. 서울 지역에서는 25개 보건소와 보건환경연구원도 2일 의뢰된 검사 결과가 종료될 때까지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확진·격리 수험생 긴급 이송도 지원한다. 확진·격리 수험생 이송 요청이 들어오면 전용 고사장으로 전담 공무원이 동행한다. 또 확진된 수험생을 위해 서울의료원 11개 병상을 마련 중이다. 남산 생활치료센터도 40병상을 가동 중이다.

이날 해외 유입 확진자 18명 중 6명은 검역단계, 12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진됐다. 국적은 내국인 11명, 외국인 7명이다. 해외 유입 국가는 △필리핀 1명 △인도 1명 △인도네시아 1명 △러시아 3명 △미얀마 2명 △폴란드 1명 △프랑스 1명 △독일 1명 △헝가리 1명 등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80명으로 총 2만8065명이 격리 해제돼 현재 6572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101명이다. 현재까지 발생한 누적 사망자는 526명이다. 치명률 1.50%다.

이데일리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내 코로나19 종합상황실에서 의료진들이 근무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