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033 0362020120164542033 04 0403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32940000

중국보다 먼저? “작년 12월 중순 미국 내 코로나 감염 있었다”

글자크기
美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 결과
한국일보

추수감사절 연휴가 끝난 지난달 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 설치된 코로나19 무료 검사소 앞에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받으려는 주민들의 차량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로스앤젤레스=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처음 확인되기 전인 지난해 12월 중순 이미 미국에 확진자가 있었다는 미국 정부 기구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개한 국제 학술지 ‘임상감염질환’(CID) 수록 논문을 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속 과학자들은 미 적십자사가 기부 받은 7,389명의 혈액 샘플을 검사해 106명의 혈액에서 코로나19 감염 흔적을 찾아냈다. 분석에 사용된 혈액 샘플은 지난해 12월 13일부터 올해 1월 17일까지 미국 9개 주에서 수집된 것이다.

일단 CDC 연구진은 지난해 12월 13~16일 캘리포니아ㆍ오리건ㆍ워싱턴주(州)에서 모은 39명의 혈액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를 확인했다. 또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올해 1월 17일까지 매사추세츠ㆍ미시간ㆍ위스콘신ㆍ아이오와 등 주에서 기부 받은 67명의 혈액에서도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됐다. 통상 체내에 항체가 형성되는 게 바이러스성 감염병을 앓은 이후이기 때문에 항체가 있다는 건 해당 질병에 걸린 적이 있다는 의미다.

이 연구 결과는 알려진 것보다 한 달 정도 이른 시점부터 미국 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했음을 보여준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미국에서는 1월 20일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공식 보고됐다. 뿐만 아니다. 코로나19 감염이 처음 파악된 중국보다도 먼저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31일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정체불명 폐렴 환자 27명이 발생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

WSJ은 “이번 연구는 보건 당국과 의료계가 코로나19를 인지하기 훨씬 전부터 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퍼지고 있었다는 가설을 강력히 뒷받침하는 유의미한 증거”라고 평가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