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9860 0562020120164539860 04 04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18443000

이란군 장성, 시리아서 무인기 피습 사망

글자크기

이번 공격도 이스라엘 감행 관측

核과학자 암살 이어 장성 폭사

이란, 이스라엘 보복 가능성 커져

세계일보

30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지난 27일 암살당한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의 영결식이 열린 가운데 군인들이 국기로 덮인 파크리자데의 관을 운구하고 있다. 테헤란=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리아에서 이란군 고위장성이 무인기(드론) 공격으로 숨졌다. 이번 공격 역시 이스라엘이 감행했다는 관측이 나와 이란의 무력 보복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라크와 시리아가 접한 국경지대에서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 간부와 경호원 등 3명이 숨졌고, 이들의 시신은 이라크의 시아파 민병대가 수습했다.

아랍권 언론들은 이라크와 맞닿은 시리아 국경지대 알카임에서 지난달 28일 심야에서 29일 새벽 시간대에 이란 혁명수비대의 사령관급 장성 1명이 드론 공격으로 폭사했다고 보도했다. 숨진 이란 장성의 이름은 무슬림 샤단이며, 호위대와 함께 차량으로 이라크에서 시리아 국경을 넘는 과정에서 공격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폭격의 주체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시리아 영공에서 드론이나 전투기로 영공을 침범해 폭격 작전을 하는 곳은 주로 이스라엘 측이다. 이스라엘은 시리아 내 이란군의 주둔지와 무기고를 무력화하겠다면서 공습 작전을 펼쳐왔다. 이스라엘 언론들은 폭사한 이란 장성이 시리아로 무기를 실어나르는 임무를 수행 중이었다고 주장했다.

아비브 코하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은 지난달 29일 “이스라엘은 이란이 지원하는 무장조직이 시리아에서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작전을 계속하겠다”고 재차 경고하기도 했다. 다만 이번 폭격이 벌어진 지역은 이스라엘이 통상 작전을 감행하지 않는 곳이다.

이란이 자국의 핵 과학자를 암살한 주체로 이스라엘을 지목, 보복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이란 군 장성마저 표적이 되면서 양측의 긴장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중동 전문가 하산 하산은 자신의 트위터에 “만약 이번 폭격 보도가 사실이라면 매우 큰 일이 벌어진 것이다”고 우려했다.

이스라엘과 이란이 시리아 등에서 무력 충돌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스라엘에 합세해 이란을 압박할 계기로 작용할 수도 있다. 일각에서는 이란에 적대적인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기 전 이란에 대한 군사 행동으로 ‘최대 압박’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