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4967 0242020120164534967 03 0304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807374000

셀리드 “임상용 코로나19 백신 물량 위탁생산 완료”

글자크기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에서 임상용 물량 생산

식약처 임상 1상 신청…“영장류 효과 확인”

LG화학과도 협력체계 구축…연 1천만 도즈 생산

[이데일리 왕해나 기자]면역치료 백신 개발기업인 셀리드가 임상용 코로나 19 백신 생산을 마무리 짓는 등 임상시험에 돌입하기 위한 준비를 가속화하고 있다. 셀리드는 지난 10월 ‘AdCLD-CoV19’의 임상 제1/2a상 시험계획(IND) 승인을 신청했다.

이데일리

셀리드 관계자들이 30일 경기도 성남시 GMP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과 항암세포유전자치료제 상업용 완제품 생산이 가능한 GMP공장의 완공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셀리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셀리드는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에 위탁해 코로나19 임상시험용 백신 생산을 이미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셀리드 고위 관계자는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에서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 완료해 식약처에 승인을 신청한 것”이라면서 “연구센터는 오랫동안 협력해왔던 기관이며 앞으로도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수요가 클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국내 생산이 가능한 물량은 활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는 현재 국내 유일의 백신산업 특구인 화순백신산업특구에 위치해있다. 셀리드는 지난 4월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시작한 이후 백신 후보물질 AdCLD-CoV19을 제작했다. 회사 측은 “영장류 시험 결과 괄목할만한 수준의 항원특이적 항체반응과 생성된 항체의 매우 높은 수준의 바이러스 중화능력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식약처에서 승인이 나는대로 임상시험에 돌입할 방침이다. 1상에서는 건강한 성인 자원자를 대상으로 백신 후보물질을 투여했을 때, 계획한 모든 용량군에서 안전성과 면역반응을 확인할 계획이다. 다음 임상에 적합한 용량을 설정하기 위한 절차이기도 하다. 1상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에서 30명을 대상으로, 2a상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과 안산병원,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등 3개 병원에서 12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는 내용이다.

셀리드는 향후 코로나19 백신 대량 생산을 위한 준비도 진행하고 있다. 셀리드는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뿐만 아니라 LG화학과도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대량생산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과 상업화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상태다. 지난달 30일에는 경기 성남시 중원구 SK V1 타워에 착공한 GMP센터 완공을 알리기도 했다. 회사 측은 연간 1000 로트(lot, 생산단위)의 세포유전자치료제와 코로나19 백신의 자체적인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셀리드 관계자는 “완공된 센터의 우수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기준(GMP)을 진행할 방침”이라면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개발되면 자체 생산량에 더해 컨소시움을 통해 연간 1000만 도즈의 백신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