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3487 0432020120164533487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6805259000

'동거녀와 교제' 이웃 살해한 남성, '징역 20년' 확정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과 동거했던 여성과 교제를 했다며 이웃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남성에게 중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0월 이웃집 남성 B 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A 씨는 자신과 2년간 교제하던 동거녀가 B 씨와 교제한다는 사실을 알고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심은 A 씨의 혐의를 모두 인정해 징역 20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 측은 범행 당시 술에 만취해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A 씨가 당시 상황을 비교적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이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A 씨 측은 항소했지만 2심은 이를 기각했습니다.

대법원도 A 씨 측의 상고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