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3107 0512020120164513107 04 0401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72064000

비트코인 사상 최고 경신…"7만4000달러까지 오를 것"(상보)

글자크기

국채 등 안전자산 낮은 수익률에 큰 수익 노리는 투자자 몰려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비트코인이 3년 여만에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8.4% 상승한 1만9668달러(약 2178만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7년 12월 기록한 역대 최고가 1만9665달러보다 3달러 높은 수준이다.

지난달 21일 미국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이 자사 플랫폼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매매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발표하면서 랠리가 촉발됐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가 비트코인 펀드를 출시한 것도 가격 급등을 이끌었다.

마크 테퍼 스트래터직웰스파트너스의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과거 비트코인을 투기로 취급했으나 세계 최대 온라인 결제 기업인 페이팔이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투자자들의 생각을 바꿨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들이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내놓으면서 달러화 같은 명목화폐보다 암호화폐가 투자자들에게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 까닭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국채와 같은 안전자산이 제로에 가까운 수익률을 보이면서 큰 이익을 바라는 투자자들이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경향이 커졌다는 것이다.

JP모간은 "금 투자 기관투자가들이 비트코인을 대거 매수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이 금 대체 투자수단으로 부상했다"는 보고서를 내기도 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비트코인의 강세장은 이제 막 시작이라는 분석을 내놓으며 향후 가격이 최소 3만4000달러(약 3774만원)에서 7만4000달러(약 8214만원)까지 오를 수 있다고 예측하기도 했다.
dahye1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