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9913 0372020113064489913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98865000

이낙연, 예산·공수처법 개정안 정기국회 처리 방침 재확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예산과 공수처법 개정안의 정기국회 내 처리 방침을 재확인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더불어민주당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babtong@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과 미래를 위해 예산심의와 법안처리를 (정기국회 내) 매듭지어야 한다”며 “우선 예산안은 법정시한인 수요일까지 처리해야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그린뉴딜 관련 예산의 삭감, 그리고 재난지원금 및 백신 추가 확보 등을 위한 증액 주장이 정치권에서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당정의 추가 정부 부채를 통한 감액 최소화 속 증액에 방점을 찍은 것이다.

이 대표는 “법안 처리도 속도내야 한다”며 “각 상임위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비롯한 계류 법안을 이번 주까지 차질없이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공수처법 개정안을 비롯해 국정원법, 경찰청법 등 권력기관 개혁 법안들도 처리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본인이 한 때 국정조사를 주장했던 검찰과 관련해서는 “검찰개혁이 왜 어려운지 요즘 검찰이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며 윤석열 총장 및 검찰에 대한 반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 대표는 “검란으로 불리는 검사들의 집단행동은 여러번 있었지만, 조직의 권력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으로 국민의 기억에 남아있다”며 “공수처 연내 출범을 비롯해 검찰개혁 위한 노력을 흔들림없이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