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512 0252020113064483512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673758000

北 “휴전선에 코로나 봉쇄장벽 구축”

글자크기

조선중앙통신 “경비·신고 강화” 해안 출입통제, 수입물자 방역도… 평양 시내 다중이용시설은 성황

북한이 코로나 전파를 막겠다며 남북 군사분계선(MDL) 일대에 장벽을 쌓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월북자를 코로나 감염원으로 보고 유입 봉쇄 조치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북한이 진짜 벽을 쌓고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월경 장애물을 강화했거나, 감시·경계 태세를 한층 강화했다는 뜻으로 보인다”며 “북한의 코로나 공포가 상당하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경과 분계연선(휴전선) 지역들에서 봉쇄 장벽을 든든히 구축하고 일꾼들과 근로자, 주민들이 제정된 행동 질서를 자각적으로 지키며 사소한 비정상적인 현상들도 즉시 장악, 대책하도록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경과 휴전선 지역들에서) 종심 깊이 봉쇄 장벽을 구축하고 있다”며 “자위 경비 체계와 군중 신고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의 이런 조치는 코로나 통제 중에도 지난 3일 북한 주민 1명이 우리 측 GOP(일반전초)를 넘어 월남한 사건을 의식한 조치로도 풀이된다. 이를 통해 볼 때 남한에서 월북을 시도할 경우 코로나 방역이 뚫릴 수 있다고 보고 감시·경계를 봉쇄 수준에 가깝게 강화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최근 해안 지역 출입 통제와 수입 물자 방역도 강화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해안 연선 지역들에서 바다 출입 질서를 더욱 엄격히 세우고 바다 오물들을 제때 수거, 처리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은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에서 “상식적이지 않은 코로나 방역 조치를 내놓고 있다”고 했다. 경제난 속에서도 중국에서 지원한 식량을 방치하거나, 바닷물을 통한 감염을 우려해 어로와 소금 생산까지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런 대책이 무색하게 평양의 다중 이용시설이 성업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조선신보는 “수도(평양)에는 피로 회복 시설을 갖춘 봉사 단위들이 적지 않은데, 최근 운영을 시작한 날파람 피로회복원이 특히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보도했다. 날바람 피로회복원은 한국의 사우나 시설과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10월 열병식에 수만명의 군중을 마스크 없이 동원하기도 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앞뒤가 안 맞는 방역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