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250 0032020113064483250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6669411000

크로아티아 총리, 10일 격리 조처…부인이 코로나19 양성

글자크기
연합뉴스

안드레이 플렌코비치 크로아티아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크로아티아 총리가 부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에 격리 조처됐다고 dpa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안드레이 플렌코비치 총리의 부인은 전날 가벼운 증상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플렌코비치 총리는 자동으로 열흘 간의 격리 조처에 들어갔다.

현지 매체들은 총리도 검사를 받았으며 그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체 인구가 약 410만 명인 크로아티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기준 2천919명, 누적 확진자는 12만6천612명이다.

신규 사망자는 57명, 누적 사망자는 1천712명으로 집계됐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