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670 0092020112864466670 01 01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8265000

민주 "野, 靑릴레이 시위 말고 천만시민 멈춤 동참하라"

글자크기

"사찰은 검찰이 했는데 왜 항의는 청와대?"

"국민 원하는 건 1인 시위쇼 아니라 민생"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청와대 앞에서 당 초선의원들의 질의서를 수령한 청와대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질의서에 대한 답변과 면담 요청에 응하지 않아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0.11.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8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청와대 앞 릴레이 시위에 대해 "국민이 원하는 것은 1인 시위 쇼가 아니라, 민생"이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은 천만시민 멈춤에 동참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검찰의 판사사찰 의혹에 대한 국민의힘 인식 수준이 시대착오적일 뿐만 아니라, 저급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처럼 현안의 엄중함을 모르니 번지수조차 제대로 찾지 못하고 절차도 헤매는 형국"이라며 "판사사찰은 검찰이 했는데, 항의는 갑작스럽게 청와대로 갔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지난 1주간 국내 평균 코로나 확진자 수가 400명을 넘기며 대유행의 고비를 맞았다"며 "연말까지는 서울 천만시민 긴급 멈춤기간이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굳이 항의를 하시겠다면 종로가 아니라, 판사사찰 문건이 생산된 서초로 가심이 더 적절하다는 점을 정중히 안내드린다"고 비꼬았다.

강 대변인은 "날이 춥다. 바이러스는 기승을 부린다"며, 국민의힘을 향해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댁으로 돌아가 머물러 주시길 거듭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