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4298 0362020112864464298 04 0401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94600000

11만대 넘는 테슬라 '서스펜션 문제' 의심…미국 당국 조사 착수

글자크기
미 도로교통안전국, 43명의 결함 민원 접수받아
15∼17년산 모델S 세단·16∼17년산 모델X SUV
한국일보

테슬라 로고.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테슬라 자동차 11만5,000대에 대해 서스펜션(현가장치) 안전 문제로 예비조사에 착수했다. 27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조사 대상은 2015∼2017년 생산된 테슬라 모델S 세단, 2016∼2017년 생산된 테슬라 모델X SUV다.

통신은 43명의 테슬라 차량 운전자가 볼 조인트 근처의 연결장치 결함으로 타이어와 휠라이너 사이 접촉이 발생했다는 민원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32명은 저속 주행에서 고장이 났다고 말했으나 11명은 시속 10마일(16.1㎞) 이상 속도로 도로 주행 중 이런 문제가 생겼다.

민원 접수 추세를 보면 차량 노후화에 따라 민원도 증가해 최근 2년간 32건이 제기됐다. 지난 3개월간 세 건이 고속도로 주행 시 불만 사항으로 접수됐다. 다만 아직까지 이런 결함으로 인한 충돌 사고나 부상은 없었다.

테슬라는 2017년 자체 서비스 게시판에서 2016년 1월19일∼5월25일 생산된 차량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한 적이 있지만 이번에 결함이 보고된 차량은 해당 기간 전이나 후에 생산됐다. NHTSA는 이 같은 문제가 얼마나 자주 발생하는지, 안전성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등을 조사한 후 그 결과에 따라 리콜 명령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