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082 0512020112764463082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9012000

김남국 "윤석열, 박근혜 닮은꼴…소름끼치고 충격"

글자크기

"尹, 불법성 인식 일반상식과 달랐던 박 전 대통령과 겹쳐"

"공수처법 개정안 쟁점 어느정도 합의…정기국회 내 반드시 처리"

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10.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닮은꼴 '확신범'인가"라며 "뭐가 문제냐는 식의 윤 총장의 태도에서 불법성에 대한 인식이 일반 상식과 달랐던 박 전 대통령이 겹쳐 보인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수사기관인 검찰이 '불법적인 사찰'에 해당될 만한 일을 하고서도 아무런 문제의식이 없다는 것이 정말 너무나 충격적"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진심으로 반성하고 국민 앞에 고개 숙여야 할 검찰이 도리어 문제없다고 반발하는 모습에 소름이 끼치기까지 한다"며 "만약 윤석열 검찰 총장이 이것을 알고도 빠져나가기 위해서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 것이면 뻔뻔한 것이고, 모르고 그러는 것이면 검사로서의 기본적인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총장과 검찰이 이 좀 더 낮고 겸손한 자세로 자신의 행동을 성찰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판사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것이 골자인 '공수처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개정안' 처리에 대한 의지도 강조했다.

그는 "어제까지 이틀 동안 법사위 법안심사 제1소위에서 공수처법 개정안 등에 대한 법안심사를 마쳤다"며 "위원들 사이에 공수처법 개정안에 들어가 있는 쟁점 사항들에 대해서 어느 정도 충분한 합의를 이뤘다"고 했다.

이어 "의결이 충분히 가능한 상황에서 어제는 이런 이유, 오늘은 또 다른 이유를 들어서 계속 회의에 참석조차 하지 않는 야당 의원들을 마냥 계속 기다릴 수 없다"며 "공수처법 개정안이 반드시 이번 정기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