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502 0512020112764462502 02 0204001 6.2.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5793000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前장관 징역 5년 구형…"국민신뢰 저버려"(종합)

글자크기

신미숙 前 청와대 비서관에도 징역 5년 구형

檢 "낙하산 인사 실체"…金 "어떤 개인적 욕심도 없어"

뉴스1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이장호 기자 =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에 대해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1부(부장판사 김선희 임정엽 권성수) 심리로 27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 전 장관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에게도 김 전 장관과 같은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 사건은 대한민국을 좀먹는 낙하산 인사의 실체와 폐해를 처음 밝혔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고액 연봉을 받는 임원들의 직위를 관리하면서 정권교체 전리품으로 친여 추천 후보자를 낙하산 인사로 임명되게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에 임기가 명시된 공공기관 임원들에게 재신임이라는 미명 하에 일괄 사표를 제출하게 만들고, 충성서약으로 줄을 세우게 했다"며 "이로 인해 기회는 평등할 것이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정부의 공정성과 청렴성, 국민신뢰를 일순간 무너뜨렸다"고 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의 행위는 고위 권력층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다"며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부정한 사익을 추구하고, 목적을 관철하기 위해서라면 불법수단을 서슴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후진술 기회를 얻은 김 전 장관은 "당연히 제 임무는 환경오염·훼손을 막고 국민의 환경권을 지키기 위해 공무원들이 제대로 일하는지 살피고, 적절하게 능력을 발휘할 위치에 공무원을 배치하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전 장관은 "제가 재판받는 이유를 공무원이 누려야 할 것을 침해했다고 한다면, 대한민국에서 국민의 환경권과 공무원 권리 가운데 무엇이 취약하냐"며 "참 허탈하다"고 했다.

또 "저는 어떠한 개인적 욕심도 의도도 없었고, 전체적으로 환경부 역할을 가장 잘 이행하기 위해 필요한 일들을 해왔을 뿐"이라며 "저의 고통스러운 시간이 오래 되풀이된 관행을 정리하고 바람직한 결론을 내릴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 전 비서관은 "제게는 부처 인사 요청을 독자적으로 판단하고 방침을 내릴 어떠한 권한도 없었다"며 "비서관으로 재직하면서 김 전 장관과 접촉한 것은 딱 2번뿐이고, 김 전 장관과 공모해 공공기관 인사를 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독자적 결정권이 없는 중간관리자일 뿐인데 제가 이 모든 책임을 지는 것이 법 앞의 평등이고 정의인지 꼭 살펴봐달라"며 "이 사건을 계기로 정권이 바뀔 때마다 반복되는 소모적 갈등이 개선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은 2017년 12월부터 2018년 1월까지 환경부 공무원을 시켜 박근혜정권에서 임명된 산하 공공기관 임원 15명에게 사표 제출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결국 환경공단 이사장 등 임원 13명이 사표를 제출했다.

또 2018년 7월 청와대가 추천한 환경공단 상임감사 후보 박모씨가 임원추천위원회 서류심사에서 탈락하자, 임추위 면접심사에서 '적격자 없음 처리 및 재공모 실시' 의결이 이뤄지도록 조치했다.

당시 박씨가 대체자리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이 지배주주로 있는 유관기관 회사 대표 자리를 희망하자 해당 기관 임원들로 하여금 박씨를 회사 대표로 임명하도록 지시했다.

김 전 장관의 경우 박씨의 임추위 서류심사 탈락을 이유로 환경부 운영지원과장과 임추위 위원으로 참여한 환경부 국장에 대해 문책성 전보인사를 낸 혐의도 있다.

신 전 비서관은 박씨가 탈락하자 환경부 운영지원과장에게 '깊은 사죄, 어떠한 책임과 처벌도 감수, 재발방지' 내용이 담긴 소명서를 쓰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또 2017년 9월~2018년 11월 환경부 산하 6개 공공기관·17개 공모직위와 관련해 사전에 청와대·장관 추천후보자에게만 업무보고·면접자료를 제공하고, 환경부 실·국장으로 하여금 추천후보자를 추천배수에 포함하는 임무를 하게 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지난해 2~3월 환경공단 상임감사가 사표제출을 거부하자 이를 압박할 목적으로 환경공단에 임원들 감사자료를 준비하게 하고, 해당 인사에 대해서만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집중 감사해 사표를 받은 것으로 판단했다.
parks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