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6295 0532020112764456295 08 08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57146000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가격 상승폭 동반 확대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양승진 기자

노컷뉴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월 마지막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지난주보다 확대됐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13개 구의 아파트값 오름폭이 커진 가운데 특히 금천, 구로, 도봉 등 중저가 아파트 밀집지역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수도권에서는 10월 서울 거주자의 아파트 매수가 가장 많았던 김포(649건), 고양(326건), 남양주(286건)를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한편 전세시장은 매물 품귀가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지난주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2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대비 상승폭이 확대된 0.08%를 기록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06%, 0.08% 상승했다. 이 밖에 경기·인천이 0.10%, 신도시가 0.16% 올랐다.

서울은 직주근접과 학군이 좋은 지역의 중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전환이 이뤄지는 분위기다. 지역별로는 Δ송파(0.17%) Δ용산(0.15%) Δ노원(0.12%) Δ양천(0.12%) Δ강서(0.11%) Δ강동(0.08%) Δ구로(0.08%) Δ금천(0.08%) Δ동대문(0.08%)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수도권 남부지역 중심으로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김포시의 조정대상지역 지정에 따른 풍선효과로 인근 일산이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Δ판교(0.30%) Δ일산(0.29%) Δ평촌(0.19%) Δ광교(0.19%) Δ위례(0.16%) Δ분당(0.15%)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Δ김포(0.29%) Δ고양(0.23%) Δ남양주(0.19%) Δ파주(0.19%) Δ의왕(0.17%) Δ화성(0.15%) Δ용인(0.14%) 순으로 올랐다.

노컷뉴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매물 품귀가 지속하면서 서울이 0.21% 올랐다.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13%, 0.17% 상승했다.

서울 전세시장은 역세권과 대단지를 중심으로 수요가 유입되는 모습이다. 지역별로 Δ송파(0.36%) Δ관악(0.30%) Δ노원(0.27%) Δ강남(0.25%) Δ강서(0.25%) Δ강북(0.23%) Δ금천(0.23%)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Δ동탄(0.27%) Δ분당(0.24%) Δ일산(0.19%) Δ파주운정(0.19%) Δ산본(0.18%)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Δ고양(0.24%) Δ김포(0.21%) Δ남양주(0.21%) Δ성남(0.19%) Δ파주(0.19%) Δ화성(0.19%) Δ용인(0.17%) 순으로 올랐다.

지난 19일 전세대책에서 정부가 단기에 전세형 임대주택을 늘리겠다고 밝혔지만 대부분 아파트가 아닌 다세대나 오피스텔 공급이어서 실망감과 매물 품귀에 지친 세입자들의 매수전환이 지속되는 분위기다. 서울 접근성이 좋고 집값이 저렴한 경기 김포, 고양, 남양주 등을 비롯해 주거환경이 좋은 신도시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분당, 일산, 광교 등에서 지난주보다 매매가격 상승폭이 확대됐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난이 빠르게 해소되지 못한다면 매수전환이 이어지면서 상승폭이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