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2967 0032020112764442967 02 0202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1547000

18층 아파트서 추락, 승용차 선루프에 떨어져 목숨 건져

글자크기

30대 "술 마시고 뛰어내렸다" 진술…중상입고 치료 중

연합뉴스

찌그러진 선루프
[전북소방본부. 재판매 및 DB 금지] warm@yna.co.kr



(정읍=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아파트 고층에서 추락한 30대가 지상 주차장에 있던 승용차에 떨어져 목숨을 건졌다.

27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자정께 정읍시의 한 아파트 18층에서 A(32)씨가 주차장에 있는 싼타페 승용차 위로 추락, 선루프(승용차 지붕에 설치한 보조 창틀)를 뚫고 차 안으로 떨어졌다.

'쿵' 소리를 들은 아파트 상가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승용차 문을 열고 안에 있는 A씨를 구조한 뒤 원광대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혼자 술을 마시고 베란다 창문에서 뛰어내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사소통이 가능한 A씨는 척추 등을 크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