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2837 0242020112764442837 04 04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0797000

아스트라제네카, 연이은 실수에 "추가 임상 시험 진행"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영국 옥스퍼드대와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과에 의문이 제기되자 추가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26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소리오 CEO는 “우리가 더 나은 효과를 보이는 방식을 보이는 만큼 이를 입증해야 한다”며 “그러므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백신의 면역 효과가 90%에 달하는 저용량 투약 방식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소리오 CEO는 추가 시험에 대해 “또 다른 국제적 연구가 될 것”이라면서 “이미 효과가 크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소규모의 환자만 필요한 만큼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이로 인해 영국과 유럽연합(EU)에서 백신 승인이 지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미국에서는 승인에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데일리

(사진=AFP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지난 23일 자신들이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면역 효과가 70%라고 밝혔다.

백신 1회분의 절반을 우선 투약하고 한 달 후 1회분을 온전히 투약한 참가자들은 예방 효과가 90%였고, 두 차례 모두 1회분 전체 용량을 투약한 이들의 예방 효과는 62%였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투약량에 따라 면역 효과가 다른 원인을 아직 모른다고 전했다.

이후 아스트라제네카의 메네 팡갈로스 부사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가 1회분의 절반을 접종한 것은 행운이었다”며 의도치 않은 실수였다는 점을 시인했다.

여기에 첫 투약에서 1회분의 절반을 맞은 참가자 중 고령층이 없었다는 점, 공개한 분석 결과가 영국과 브라질에서 각각 다르게 설계한 임상시험 결과를 종합했다는 점 등 여러 문제점이 지적되면서 백신 신뢰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결국 핵심 정보를 누락했다는 의혹마저 더해지면서 백신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자 아스트라제네카는 추가 시험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