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736 0032020112764440736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403083000

러시아, 두번째 자체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 3상 시작(종합)

글자크기

"전국 자원자 3천명 대상"…첫번째 백신 '스푸트니크 V'도 3상 중

연합뉴스

러시아 시베리아 노보시비르스크의 '벡토르' 센터가 개발해 국가 승인을 받은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번째 백신의 3상 시험이 26일(현지시간) 시작됐다고 현지 보건당국이 밝혔다.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은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감독청 산하 국립 바이러스·생명공학 연구센터 '벡토르'가 개발한 '에피박코로나' 백신의 등록 후 시험(3단계 임상 시험)이 개시됐다고 전했다.

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는 "병원들이 시험을 위한 자원자 편성에 착수했다"면서 "시험에는 18세 이상의 자원자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모스크바, 모스크바주, 튜멘주, 칼리닌그라드주 등의 병원들은 모두 4천 명의 자원자 가운데 3천명을 선발해 시험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러시아 보건당국은 지난 10월 14일 시베리아 노보시비르스크의 벡토르 센터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를 공식 승인한 바 있다.

이로써 에피박코로나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에 이어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으로 국가 승인을 받는 두 번째 백신이 됐다.

하지만 첫 번째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와 마찬가지로 3단계 임상시험에 앞서 1, 2상 뒤 곧바로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벡토르 센터는 지난 7월 말부터 에피박코로나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을 시작해 9월 30일 종료했었다.

임상시험에는 1상에 14명, 2상에 86명 등 모두 100명이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벡토르 센터는 이 백신에 대해 사실상의 3상에 해당하는 등록 후 시험을 준비해 왔으며 지난 18일 당국의 시험 승인을 받았다.

첫 번째 백신인 '스푸트니크 V'는 지난 9월 9일부터 4만 명의 모스크바 주민 자원자를 대상으로 역시 3상 시험에 들어가 있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를 인체에 무해한 다른 바이러스에 삽입해 만드는 전달체 백신(벡터 백신)인데 비해, 에피박코로나 백신은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단백질 일부인 항원을 합성해 제조하는 합성 항원 백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에선 이밖에 현지 과학아카데미 산하 '추마코프 면역생물약품센터'가 개발 중인 또 다른 코로나19 백신도 지난 10월 20일 2상 시험에 들어갔으며, 12월에 2상이 종료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러시아 병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