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5641 0032020112664435641 02 0204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78998000

중학생 아들 수면제 먹이고 살해한 30대 엄마 징역 16년

글자크기

법원 "자식 부속품처럼 생각하는 데 경종 울려야"

연합뉴스

광주지법 순천지원
[연합뉴스TV 제공]



(순천=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중학생 아들에게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먹인 뒤 흉기로 살해한 어머니가 징역 16년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1부(송백현 부장판사)는 26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38) 씨에게 징역 16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 8월 25일 오후 7시 30분께 전남 여수시 한 도로에서 차에 타고 있던 아들(16)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수를 먹여 재운 뒤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범행 후 5시간여 만에 차를 몰고 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다.

그는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학원을 마친 아들을 태운 뒤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이씨가 우울증으로 사회생활이 힘들었던 점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아들을 잔인하게 살해한 것은 내부의 광기와 울분을 보여준 것"이라며 "잔혹하고 계획적인 범죄로 자식을 부속품처럼 생각하는 것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자수한 점, 심리 상태, 반성문을 제출하고 후회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