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479 0562020112664410479 02 0213001 6.2.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20000000

인공담수호 ‘평택호’에 유람선 뜰 수 있나

글자크기

평택시, 검토 용역 마치고 기초 조사 진행

세계일보

평택호 전경.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공 담수호인 평택호에 유람선이 뜰 수 있을까.

25일 경기 평택시는 ‘평택호 유람선 사전 운행방안 검토 용역’을 마치고 유람선 운항을 위한 기초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해당 용역은 평택호 유람선 운항이 현행법에 저촉되는지, 유람선을 운항할 경우 사업성 증대를 위해 검토할 사항은 무엇인지 등을 확인하는 절차였다.

이 같은 내용은 이날 열린 시의회 자치행정위의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났다. 평택호 관련 관광상품개발 질의에 시 관계자는 유람선 사전 운행방안 검토 용역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용역에선 운항은 법적으로 가능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다만 세부 계획 수립 시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련 기관에 인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이 첨부됐다.

아울러 △유람선과 연계할 수 있는 관광 콘텐츠 개발 △유람선 운항 거리 사전 결정 △내수면 어촌계와 사전 협의 등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평택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은 평택호에 유람선을 띄울 수 있느냐를 검토하는 수준”이라며 “사업 추진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평택시 안팎에선 유람선 운항과 관련해 긍정적 검토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택호관광단지는 1977년 관광지로 처음 지정된 후 사업성이 낮다는 이유로 40년 넘게 개발이 진척되지 못했다.

이에 시는 사업지 면적을 274만㎡에서 66만㎡로 대폭 줄여 공영개발하는 방향으로 사업 계획을 변경한 상태다.

평택=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