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6424 0562020112564396424 02 02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279534000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 직무대행 수행 “검찰개혁 대의 아래 하루빨리 추스르겠다”

글자크기

대법, 재판부 사찰 의혹 촉각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대검찰청이 ‘직무대행 체제’에 돌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따라 총장 직무는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가 수행한다. 대검은 전날 윤 총장이 퇴근한 직후부터 조 차장의 총장 직무대행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조 차장검사는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검찰총장 권한대행으로서 주어진 소임을 묵묵하게 수행하겠다”면서 “갈라진 검찰 조직을 검찰개혁의 대의 아래 하루빨리 추스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징계 청구와 직무집행 정지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검찰총장 권한대행으로서 어깨가 무겁고 매우 안타깝다”고 했다.

직무배제 조치에 따라 사회적 약자 보호 관련 수사 검사 간담회를 비롯해 전국 지방청 격려 방문 등 일선 검사들과 접촉면을 늘리던 윤 총장의 행보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추천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최종 후보자 2명 추천 여부를 논의한다.

다만 전날 추 장관의 징계 청구·직무 배제 조치에 야권이 반발하면서 국회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추 장관은 이날 아침 출근길 법무부 청사 앞에서 기자들이 윤 총장의 법적 대응에 관한 입장을 묻자 입을 굳게 닫은 채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