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729 0372020112564383729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42284279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6373000

김종인 "MB·朴 사면? '옥중생활' 걱정 않는 건 아니지만"

글자크기

"사면은 오직 대통령의 결정…논의 어렵다"

"北 핵 포기 않는다면 우리도 핵무장 고려"

헤럴드경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외신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한 질문에 "사면은 오로지 대통령의 결단만이 결정할 수 있는 것이어서 논의하기가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4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옥중 생활에 걱정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핵무장 논란'에 대해선 "북한이 핵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가져간다면 우리도 핵무장에 대해 생각을 다시 해볼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뜻을 피력했다. 다만 이는 미국의 핵우산 제공과 주한미군의 핵무기 재반입이 불가능한 일을 전제로 한 말이었다.
헤럴드경제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미국 조 바이든 정부가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한다 해도 지금껏 북한의 태도로 볼 때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현 정부가 추진하는 대북정책이 종전과 같은 방식으로 유지되기가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제 강제징용 배상 건을 놓곤 "한일 양궁 정상이 보다 높은 차원에서 만나 해결하는 게 해법"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일본 산케이신문 기자에게 관련 질문을 받자 "우리 정부 입장은 대법원 판결을 존중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고, 일본 측 주장은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때 협약을 들어 국제법상 이미 해결된 문제라는 것"이라며 "양쪽이 전부 법적 판단에만 고집을 부린다면 이 문제는 해결될 수 없다"고 했다.

'미·중 갈등 가운데 한국의 외교 입장'에 대한 물음에는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를 기반으로 해 중국과 우리를 별도 관계로 유지하는 게 대한민국이 취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했다.

나아가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등 미국이 추구하는 가치와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는 거의 같은 입장이며, 오랜 동맹관계를 갖고 있어 이를 외교의 지평으로 삼을 수밖에 없다"며 "중국과 우리 관계는 경제적으로 상호 필요에 의해 이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