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74775 0142020112464374775 03 0308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982701 false false false false 1606209346000

美재무장관으로 돌아오는 옐런, 완전고용 위한 재정정책 펼 듯 [바이든 정권 인수 개시]

글자크기
연준의장 지낸 첫 여성 재무
의회의 폭넓은 지지 강점評


차기 행정부 내각 인선 작업을 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재무장관으로 23일(현지시간)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을 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외신들은 소식통을 인용해 옐런이 재무장관으로 지명됐다고 보도했다. 옐런 본인은 논평을 하지 않고 있다.

여성으로는 첫 연준 의장에 지명됐던 옐런은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미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올해 74세의 옐런은 정치적으로 성향이 두드러지지 않아 상원 인준을 통과하는데 정치적으로는 '안전한' 선택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온건성향의 옐런과 달리 월스트리트에 강경한 엘리자베스 워런(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유력한 차기 재무장관 후보였지만 민주당의 상원 장악 실패에 따른 인준청문회 실패 가능성이 그의 지명을 가로막은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 상원 의원들도 옐런 전 의장에 대해서는 평가가 후하다. 이 때문에 옐런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과 보조를 맞춰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미 경제를 회복시킬 적임자라는 상원 공화당 의원들의 평가를 이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옐런이 비록 온건 성향이기는 하지만 민주당 내 개혁파들도 또한 그를 지지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옐런이 최근 수년간 탄소세를 지지하는 등 기후위기에 대해 그 역시 남다른 목소리를 내온 점을 높이 사고 있다.

옐런은 코로나19 팬데믹 타격으로 경제 재건이 급한 미국 경제가 필요로 하는 경기부양책을 계속 추진하되 만약 의회에서 협조를 꺼릴 경우 자신이 몸담았던 연준, 특히 파월 현 의장 등과 긴밀하게 협력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옐런은 연준 의장시절 금리를 빠르게 인상하라는 '매파'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고용을 포함한 경제 회복이 될 때까지 올리는 것을 자제했다.

현재 미국 기준금리가 제로인 것을 감안하면 연준은 경기를 부양하는 것과 경제 불평등 문제 해결을 하기에는 한계라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현재 미국 경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이동제한이라도 실시될 경우 더블딥(이중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RSM US의 이코노미스트 조 브루셀라는 옐런이 완전고용을 위한 재정 정책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했다. 브루셀라는 공화당이 상원을 장악할 것을 감안해 인프라 건설 예산안을 이끌어내 대규모 일자리 창출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옐런은 임금 문제와 함께 고용에 있어서는 전문가로 알려졌다. 연준 의장 재임 기간동안 물가상승 억제보다 고용 증대에 더 치중하는 정책을 실시했으며 직업 훈련소를 자주 방문하기도 했다.

옐런은 무엇보다 재무장관 지명자로 물밑에서 의회와 접촉해 2조달러(약 2222조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책을 이끌어 내는 책임도 지게 됐다.

아직 인준 전이지만 파월 연준 의장을 비롯해 대부분 이코노미스트들이 미 경제에 가장 필요한 것으로 추가 경기부양책을 꼽고 있어 인준도 되기 전에 의회 설득에 나서야 하게 됐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윤재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