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73324 0512020112464373324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6206528000

김종인 "北 끝까지 핵 가져가면 우리도 핵무장 검토해야"(종합)

글자크기

"한미동맹 기반으로 중국과는 경제적으로 별도 관계 유지해야"

"야권연대에 정력 낭비할 필요 없어…전직 대통령 사면은 오로지 대통령의 결단"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2020.11.2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김일창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미·중 갈등과 관련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중국과 별도의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대한민국이 추구하는 최선의 방법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우리가 기본적으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라는 것을 택했고, 미국이 추구하는 가치와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는 같은 것"이라며 "중국이 신흥 경제대국으로 등장하면서 우리와 관계도 밀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북한 핵 문제와 관련 "전문가들이 판단하는 것처럼 북한 스스로 핵을 포기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한민국 정부 스스로는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낼 수 있는 역량을 갖지 못한다. 북한도 대한민국이 비핵화를 요구한다고 해서 응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북한 비핵화가 안 이뤄지면 우리의 안보를 어떻게 보장할지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미국과 깊은 협조를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바이든 정부가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시작한다고 해도 지금까지 북한의 태도로 봐서는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우리는 미국의 핵우산 안보 보장으로 돌아갈지, 아니면 대한민국 나름대로 핵 계획을 수립할 것인가 하는 문제에 봉착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핵무장과 관련, 보수세력 가운데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요구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국의 한반도 핵 배치가 불가하고 북한이 핵을 끝까지 가져간다면 우리도 핵무장에 대해 다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의 일본의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지난번 대한민국 대법원의 징용 문제 판결에 따르면 압류된 재산을 처분해 보상해야 한다고 돼 있지만 그게 실현이 안되면 양국 관계는 긴장 상태가 지속될 수밖에 없다"며 "양국 정부가 자기 주장을 관철하려 하지 말고 양보하려는 모습을 보였을 때 해결책이 나올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서는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할 수밖에 없고, 일복 측 주장은 한일 국교정상화 때 맺은 협약을 들어 국제법상 이미 해결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양쪽이 법적인 판단으로만 고집을 부리면 이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외신 기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1.2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당명을 개정한 것에 대해 "우리당이 배출한 두 명의 대통령이 영어의 몸이 돼 국민에게 매우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다"며 "과거 당으로부터 새롭게 일신해 새로운 모습으로 국민에게 등장하지 않으면 집권할 수 없어 당명을 바꿨다. 다시 정치적으로 태어난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 사면 요구와 관련해 "전직 두 대통령의 옥중생활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사면은 오로지 대통령만이 결단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사면에 대해 논의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주장한 야권 혁신 플랫폼에 대해 "실질적으로 야권 연대를 해야 할 만한 세력이 존재하는가에 대해 굉장히 회의적"이라며 "내년 보궐선거와 관련해서는 국민의힘이 서울시장을 당선시킬 수 있는 힘을 지속적으로 배양하는게 현명하지, 현실로 존재하지 않는 야권연대에 쓸데 없는 정력을 낭비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