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0943 0252020112464350943 01 0102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54400000

일본통 강창일, 駐日대사 내정

글자크기

도쿄대 석·박사, 日서 10년 거주… 4선에 한일의원연맹 회장까지

조선일보

작년 7월 민주당 의원총회 장면.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남관표 주일 대사를 교체하고 후임에 강창일(68)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4선(選) 의원 출신인 강 내정자는 일본 도쿄대에서 석사(동양사학)·박사(문학) 학위를 받는 등 10년 가까이 일본에서 생활했고, 20대 국회에선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일본의 스가 내각 출범을 맞아 대일 전문성과 경험, 오랜 기간 쌓아온 고위급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경색된 한·일 관계의 실타래를 풀고, 미래 지향적 양국 관계로 나아가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일 관계를 풀어보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인사로, 정통 외교관보다 정치인 출신이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했다.

강 내정자는 여권 내 대표적인 ‘지일파(知日派)’로 꼽힌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정원장과 가깝고, 친문(親文) 인사로 분류되진 않는다. 2015년 12월 새정치민주연합 시절엔 문재인 당시 대표에게 대표직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8월 2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초청 오찬 및 간담회에 입장하며 이상민(가운데) 의원, 강창일(오른쪽) 의원 등 참석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내정자는 한·일 관계가 급속히 악화한 작년 이후 주로 일본 정부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올 3월 코로나 사태에 따른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선 “자국 정치에 이웃 나라를 끌어들이는 외교 만행”이라고 했다. 이어 8월엔 민주당 역사와정의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백선엽 장군 별세 이후 여당이 추진한 이른바 ‘친일파 파묘(破墓·무덤을 파냄)법’과 관련, “헌법 수호를 위해 필연적”이라며 지지했다.

다만 여권 내에선 비교적 소신 있게 한·일 관계에 관한 의견을 피력해왔다는 평가도 있다. 작년 7월 민주당 의원총회에선 한·일 관계 악화를 두고 “아베 정권은 치졸하다”면서도 “대한민국 정부도 원칙과 명분에 집착하다 보니 시기를 놓쳐버린 부분이 있다”는 발언을 했고, 당시 이해찬 대표가 손가락으로 ‘X’ 표시를 하며 발언을 제지한 적도 있다. 지난 9월 한 언론 인터뷰에선 “나는 ‘토착 왜구’다 뭐다 그런 얘기 안 한다”고도 했다.

강 내정자는 이날 향후 한·일 관계와 관련해 “양국 정부, 정상 간 의지가 있다면 충분히 풀 수 있다”며 “우리 정부의 관계 정상화 계획을 일본에 잘 전달하겠다”고 했다.

[안준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