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0817 0432020112464350817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6149698000

임용 시험 응시자 2명 확진…"확진 수험생 구제 어렵다"

글자크기
<앵커>

지난 주말에 치러진 교사 임용 시험을 봤던 사람 가운데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1명은 별도 장소에서 시험을 치렀는데 또 다른 1명은 일반 응시생들과 함께 시험을 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춘천시에서 일반 응시자들과 함께 중등교원 임용시험을 치른 A 씨.

시험 직후 '검사 대상자'라는 문자를 받고 인근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거주지인 서울로 돌아와 그제(22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는 시험 전에 코로나 검사 통보를 받지 못했는데, 노량진 학원 확진자 1명과 동선이 겹친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방역 당국이 같은 교실에서 시험을 본 응시자 10여 명을 검사했는데, 아직 추가 감염 사례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강원도교육청 관계자 : (A 씨가) 시험이 종료된 오후 2시 30분에 (휴대 전화를) 켰을 때 검사 대상자로 통보가 온 거죠, 저희 명단에도 이분이 없었고….]

대구에서도 응시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교육부는 대구 응시자의 경우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렀고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응시자들 스스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됩니다.

[이동훈/대한의사협회 전 신종플루대책위원 : 이번 사례처럼 예측하지 못한 경우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응시자들은) 2주 정도는 해외 입국자와 비슷한 상태로 타인과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시고….]

교육 당국은 임용 시험 전 양성 통보를 받아 시험을 보지 못한 수험생 67명과 관련해 확진자는 시험을 볼 수 없다고 미리 공지했던 만큼 구제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우 기자(asw@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