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10266 0032020112264310266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5984320000 1605984327000

미 공화당의 반격…미시간주 개표인증 이틀 앞두고 연기 요청

글자크기

일부 카운티 부정선거 주장하며 감사 촉구…수용 여부는 미지수

연합뉴스

2020 미국 대선 선거인단 확보 수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소속된 공화당은 21일(현지시간) 11·3 대선에서 미시간주의 개표 결과 인증을 2주 늦춰달라고 요청했다.

로이터통신은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와 미시간주 공화당이 미시간주 개표참관인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이같이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주 개표참관인위원회는 오는 23일 회의를 열어 미시간주 개표 결과를 인증할 예정인데, 이 활동을 14일간 멈춰달라고 한 것이다.

공화당은 웨인 카운티(주정부 산하 행정구역)의 개표 결과에 대한 감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사유로 제시했다.

웨인 카운티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지지세가 강한 대도시 디트로이트가 포함된 곳으로, 공화당은 이곳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웨인 카운티의 참관인위원회는 지난 17일 이곳의 승리자로 바이든 당선인을 인증한 상태다. 당시 공화당 소속 위원 2명은 인증을 거부하다 두 시간 만에 입장을 번복해 찬반 4 대 0으로 결과가 인증됐다.

공화당의 이번 요청은 23일 미시간과 펜실베이니아 주의 선거 결과 인증이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가 사실상 공식화한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 두 곳은 미 언론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예측한 곳으로, 주 참관인위원회의 선거 인증도 같은 결과가 나온다면 바이든 당선인은 나머지 경합주 인증을 기다릴 필요도 없이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을 확보한다.

연합뉴스

미 미시간 개표장 밖에서 언쟁하는 트럼프-바이든 지지자
(디트로이트 AP=연합뉴스) 미국 대선 개표 사흘째인 5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TCF센터에 마련된 개표장 밖에 몰려와 개표 결과에 항의 시위를 벌이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오른쪽)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지지자와 언쟁을 벌이고 있다. leekm@yna.co.kr



이번 서한에 미시간주 공화당이 동참한 부분도 눈에 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미시간주 주의회의 공화당 소속인 마이크 셔키 상원 원내대표와 리 챗필드 하원의장과 회동했다.

이 회동은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내 동조세력을 얻으려는 목적이 있었지만 정작 당사자들은 회동 후 "현재로서 선거 결과를 뒤집을만한 정보는 없다"는 성명을 발표해 트럼프 대통령이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그러나 이날 서한에 미시간주 공화당이 동참한 것은 대선 뒤집기를 목표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시간벌기에 일정 부분 호응한 결과 아니냐는 해석을 낳을 수 있다.

미시간주 개표참관인위원회가 23일 인증 일정을 미룰지는 미지수다. 이 위원회는 공화당과 민주당 측 인사 2명씩으로 구성돼 있어 공화당 위원이 반대하면 결과 도출까지 험로를 겪을 수 있다.

민주당 소속인 미시간주 조슬린 벤슨 국무장관은 웨인 카운티의 결과 인증이 번복될 수 없다고 밝히며, 주 참관인위원회도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결과를 인증할 것을 권고한 상태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