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0906 0562020110163820906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4186251000 1604186262000

진중권 “토착왜구는 청와대에 있었네, 죽창 들고 설치더니”… 왜?

글자크기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에 강제징용 배상 시 사후보전 제안했지만 일본이 불응” 보도에 / 진중권 “이게 사실이라면 큰 문제… 왜 우리 세금으로?”

세계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한국 정부가 ‘기업이 강제징용 배상에 응하면 나중에 한국 정부가 전액 보전한다’는 방안을 일본 정부에 제안했지만 일본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보도 관련해 “청와대에 토착왜구가 있었다”라며 맹비난했다.

아사히신문은 지난달 31일 청와대가 지난 봄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해결 방안을 검토했으며,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향을 근거로 이와 같은 보충안을 비공식적으로 타진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기업의 지출이 보전되더라도 판결이 이행된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기에 응할 수 없다’라고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섣불리 한국 정부의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유사한 소송이 잇따라 제기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청구권·경제 협력 협정에 따라 배상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면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해왔다.

세계일보

진중권 페이스북 갈무리.


진 전 교수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토착왜구는 청와대에 있었네”라며 “사실이라면 큰 문제가 될 거다. 청와대에서 국민을 속이려 한 셈이니”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기업이 치러야 할 대가를 왜 우리 세금으로 대신 치러줘야 하나?”라고 물으며 “대신 치러야 한다면 일본정부에서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죽창 들고 설치더니 이게 뭐하는 짓인지”라며 글을 마쳤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