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969 0802020103163817969 01 0101001 6.2.0-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5293000 1604135299000

경남 창원서 이웃 사이 잠시 마주쳤다가 부부 확진

글자크기

[조민규 기자(=경남)(cman9@hanmail.net)]
경남 창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 발생이 발생했다. 이 확진자들은 부부이다.

경남도는 3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도내 누적 확진자는 총 315명"이라며 "10월 총 확진자는 지역 18명과 해외 9명으로 모두 27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인 경남 317번과 318번은 창원시 가족 모임 관련 확진자인 경남 305번과 한 마을에 사는 이웃이다.

프레시안

▲경남도 김명섭 대변인의 브리핑 모습. ⓒ경남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마을 이웃인 경남 305번의 확진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30일 뒤늦게 알게 됐다.

이들 부부는 코로나 관련 증상은 없었지만 즉시 보건소에 알려 검사를 실시하게 되었고 31일 양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두 사람 모두 특별한 증상은 없다.

경남도는 "같이 살고 있지 않은 가족 8명에 대해 검사가 진행 중"이라며 " 경남 317번은 지난 20일 경남 305번과 야외에서 잠시 마주친 적이 있다. 경남 305번은 접촉이 잠깐이었기 때문에 마을주민과 마주쳤던 것을 기억하지 못했고 이 때문에 역학조사 과정에 마을주민들이 포함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317번 역시 305번 확진을 알게 된 후에도 접촉사실을 바로 기억해내지는 못했다.

318번은 305번과 접촉했는지에 대해 기억이 명확하지 않아 현재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 중에 있다.

경남도는 "2차 감염 확산 우려를 신속히 차단하기 위해 해당 마을주민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면서 "검사대상은 대략 70여 명"이라고 밝혔다.

[조민규 기자(=경남)(cman9@hanmail.net)]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