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5705 0012020103163815705 02 02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04122140000 1604123288000

BBK 김경준 “이명박은 단죄됐으나 검찰 법정에 세워야”

글자크기
[경향신문]
2007년 17대 대선 때 당시 한나라당 대선 후보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주라고 주장했던 BBK의 설립자 김경준씨가 “이 전 대통령은 단죄됐으나 검찰의 진정한 변화를 위해 역사의 법정이 열려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김씨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확정 판결에 즈음한 BBK 사건 김경준의 입장문’을 올렸다. 김씨는 입장문에서 “검찰에서 주가 (조작) 혐의 등에 관해 조사를 받을 당시 BBK 및 다스 실소유자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사실에 관해 검찰에 수차례 주장하고 그에 관한 증거자료를 제출했으나 완전히 묵살됐다”며 “거짓말쟁이로 몰려 혼자 모든 죄를 뒤집어썼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김경준씨(오른쪽). 출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당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관한 진술 자체를 하지 못하도록 했다”며 “BBK 사건과 관련된 제 경험과 제출한 자료만 갖고도 검찰은 다스의 주인이 누구인지와 BBK 사건의 핵심 주동자가 누구인지 충분히 알 수 있음에도 외면했다”고 했다. 김씨는 구체적으로 BBK 사건을 수사했던 김기동 전 검사장과 정호영 전 특별검사를 지목했다.

김씨는 “이 전 대통령이 대법원 확정 판결까지 이뤄진 현 시점까지 ‘그때는 틀리고, 현재는 맞다’고 한 검찰의 진정어린 반성과 정치검찰들의 왜곡된 행태에 대한 진실규명이 없다”며 “무엇보다 당시 BBK사건에 있어서 이 전 대통령은 거론해서는 안 될 사람으로 만든 검찰의 부끄러운 모습에 관해 생생한 증언을 할 수 있는 본인은 정작 전 정부 시절에 내려진 입국 불허 조치로 국내로 입국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김씨는 “입국이 된다면 수사기관에 당시 검찰의 행태와 이명박의 BBK 사건에 대한 관여를 진술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해왔다”며 “검찰의 개혁을 위해 검찰의 인권침해와 권력지향을 밝힐 역사의 법정과 저와 같은 정치 검찰의 피해자들이 조국을 위해 올라설 수 있는 증언대를 만들어 정의를 바로세워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경향신문

2007년 11월22일 당시 한나라당의 나경원 대변인, 홍준표 클린정치위원장, 박형준 대변인(왼쪽부터)이 당 기자실에서 BBK 사건과 관련해 기자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BBK 사건은 김씨가 자신의 투자자문회사인 BBK 자금으로 인수한 코스닥 상장기업 옵셔널벤처스의 주가를 조작한 것이다. 2007년 대선 때 이 전 대통령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전 대통령이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실소유주이고, 다스가 BBK에 거액을 투자했다는 등의 내용이다. 당시 홍준표 한나라당 의원이 김씨가 이 전 대통령을 공격할 목적으로 민주당에 의해 기획 입국했다는 내용의 편지를 공개한 사건이 유명하다. 이 편지는 대선 정국을 흔들었지만 가짜 편지로 드러났다.

당시 BBK 사건을 수사한 검찰과 특검은 이 전 대통령은 주가 조작과 관련이 없고 BBK나 다스의 실소유주가 아니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김씨만 기소돼 주가 조작을 통한 횡령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로 2009년 5월 대법원에서 징역 8년과 벌금 100억원이 확정됐다. 2017년 3월 만기 출소한 뒤 강제퇴거 명령을 받고 출소 당일 국적지인 미국으로 강제송환 됐다.

검찰은 2018년 재차 수사를 한 끝에 뇌물·횡령 등 혐의로 이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삼성으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 관련 비용을 받았다는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에서 다스의 소송 상대방이 김씨였다. 대법원은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한 2심 판결을 지난 29일 확정했다.

이혜리 기자 lhr@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