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3385 0032020103163813385 01 0107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4104531000 1604104537000

일본신문 "靑, 징용배상금 사후보전 비공식 타진…日 거절"

글자크기

일본 당국자 "스가, 한일 경제관계 중시해 온건한 대응 원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기업이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금을 지급하도록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기업이 배상에 응하면 나중에 한국 정부가 전액 보전한다'는 방안을 비공식적으로 일본 정부에 타진했으나 일본 측이 수용하지 않았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3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올해 들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징용 문제 해결 방안을 검토했으며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향을 고려해 사후 보전 방안을 올해 초 타진했다고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가 설명했다.

이런 구상에 대해 일본 정부 측은 "기업의 지출이 보전되더라도 판결 이행은 달라지지 않으며 응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놓았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으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는 대응 방식에서 차이를 보일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베 총리가 징용 판결과 관련해 재임 중 강경한 조치를 요구한 것에 대해 당시 관방장관이던 스가는 한국과 일본의 경제적 관계를 중시해 온건한 대응을 원했다고 아사히에 설명했다.

일본 총리관저의 한 간부는 "어떻게든 하고 싶다는 생각이 지금 총리(스가)는 강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스가 내각이 징용 문제와 관련해 태도 변화를 보일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전화 회담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참석을 권하자 징용 문제의 해결이 참석 조건이라는 생각을 전했다고 외교 소식통이 밝혔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