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600 0092020103063810600 01 01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2029000 1604062045000

이명박 징역 17년 확정 판결에 與 일각서 "정봉주 무죄"

글자크기

조국 "정봉주 유죄판결 옳았는지 다시 묻고 싶어"

최민희 "억울한 옥살이 누가 배상…與 왜 침묵하나"

뉴시스

[서울=뉴시스] 빅민석 기자 = '성추행 보도 반박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정봉주 전 의원이 15일 오전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07.15. mspar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확정받자 일부 여권 인사들은 BBK 의혹을 폭로해 수감됐던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 재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07년 대선 직전 이 전 대통령의 BBK 주가조작 사건 의혹 등을 제기했다가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징역 1년 실형을 확정받은 후 2012년 만기 출소했다. 2017년 문재인 정부에서 특별사면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접하면서 자연스럽게 '이명박은 주가조작 공범이고 다스와 BBK 실소유자'라는 주장을 해 유죄 판결을 받고 수형생활을 한 정봉주 전 의원을 떠올렸다"면서 "세밀한 사실관계를 떠나 '정봉주 유죄판결은 옳았는가?'라고 다시 묻고 싶다"고 밝혔다.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30일 페이스북에 "'가카 헌정방송 나꼼수'를 만들어 국민들과 함께 울고 웃던 분이다. 억울하게 감옥살이까지 하게 됐다. 다행히 문재인 정부 사면 1호가 됐지만 지금은 근신 중"이라며 "열정과 정의감, 겪은 고난, 쌓은 공에 비하면 지금의 상황은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했다.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은 "이명박 유죄는 정봉주 무죄"라며 "정 의원에 대한 보복판결, 억울한 감옥살이, 오랫동안 피선거권 박탈은 누가 배상하나. 민주당은 왜 침묵하느냐"고 반문했다.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정봉주 의원에게 사면은 충분하지 않다. 재심을 통해 무죄를 선고받아야 한다"면서 "이미 MB의 유죄 판결을 통해 정 의원 결백은 사실상 판단받은 셈이지만 그래도 이를 명명백백하게 마무리해야 한다. 야사(野史)가 아니라 정사(正史)에 기록돼야 한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