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7666 0042020103063787666 04 04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4000891000 1604001127000

[자막뉴스] 프랑스에서 또 참수 테러...대응 수위 '최고단계' 격상

글자크기
현지 시각 29일 오전 9시 10분쯤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 잇따라 총성이 울렸습니다.

이보다 10분 전인 9시쯤 이곳에서 흉기 테러가 벌어졌고, 즉각 용의자 검거에 나선 경찰의 발포였습니다.

흉기 테러로 성당 관리인을 포함해 여성 2명과 남성 1명이 목이 베이거나 심하게 찔려 숨졌습니다.

부상자도 여러 명 나왔습니다.

지난 16일 파리의 한 중학교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 청년에게 참수당한 지 2주도 채 안 돼 또다시 일어난 참극에 프랑스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로라 말레 / 니스 교구 주민 : 교구 위원이 살해됐다는 걸 TV에서 봤어요. 충격적입니다. 성당서 양초에 불을 붙이는 그의 생전 모습이 생생합니다.]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된 뒤에도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고 계속 외쳤다고 전해지면서 종교적 신념에 의한 테러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시 / 니스 시장 : 교회 안에서 2명이 숨졌고 그 중 한 명은 사무엘 파티 교사에게 자행했던 잔인한 방법과 너무나 흡사하게 숨졌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민간인에 대한 야만적이며 비열한 공격이라고 규탄하고 테러대응 수위를 최고 단계로 올리면서 즉각 수사에 나섰습니다.

[장 카스텍스 / 프랑스 총리 : 프랑스 정부의 대응은 즉각적이고 확고합니다. 우린 이미 전국적으로 대테러 대응 수위를 최고단계로 올리기로 결정했습니다.]

니스에서 흉기 테러가 일어난 직후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40대 남성이 프랑스영사관 경비원에게 흉기 공격을 하다 체포됐습니다.

프랑스대사관은 사우디 내 자국민에게 최고의 경계 상태 유지를 권고했습니다.

취재기자ㅣ박철원
영상편집ㅣ이영훈
자막뉴스ㅣ서미량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