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7062 0432020103063787062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58659188 true true false false 1603989356000 1603989366000

檢, 영등포세무서 등 압수수색…'윤우진 의혹' 강제수사

글자크기
<앵커>

추미애 장관 지시에 따라서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 의혹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됐습니다. 윤 총장 측근의 친형인 세무서장에 대한 수사를 당시 검찰이 방해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 세무 당국에 대한 압수수색이 벌어졌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은 지난 2012년 윤우진 전 영등포세무서장의 비위 의혹에 대해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윤 전 서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거론되는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의 친형입니다.

경찰은 윤 전 서장이 세무조사 무마 대가로 마장동 육류수입업자에게 현금과 골프 접대를 포함해 1억 3천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혐의를 포착했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13번 신청했지만 검찰이 6번을 반려했고, 윤 전 서장이 외국으로 출국한 뒤 체포돼 2013년 4월 송환됐지만 검찰은 또다시 구속영장을 반려했습니다.

그리고 2015년 2월 검찰은 증거가 부족하다며 윤 전 서장을 불기소 처분했습니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이 근무했던 영등포세무서와 중부지방국세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추미애 법무장관이 지난 19일 윤석열 총장 측근 의혹을 규명하라며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뒤 이뤄진 첫 강제 수사입니다.

윤 전 서장에 대한 경찰 수사를 검찰이 의도적으로 뭉갰는지, 윤 총장의 개입은 없었는지 확인하는 게 추 장관 지시의 핵심입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윤 전 서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한석 기자(lucaside@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