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744 0252020102963757744 02 0204002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908401000 1603908662000

검찰, 술접대 했다며 김봉현이 지목한 검사 2명 압수수색

글자크기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현직 검사를 술 접대했다”고 주장한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김 전 회장이 지목한 현직 검사 두 명과 술 접대 장소로 알려진 서울 강남의 룸살롱을 압수 수색했다. 검찰은 28일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회장을 상대로 술 접대 의혹과 관련한 2차 조사도 벌였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김락현)는 최근 김 전 회장이 작년 7월 서울 강남의 룸살롱에서 1000만원어치 술 접대를 했다며 지목한 현직 검사 두 명의 사무실과 주거지를 압수 수색하고, 이들의 컴퓨터 파일과 휴대전화 기록 등을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로비 장소로 사용했다고 밝힌 강남 룸살롱 역시 압수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5일에 이어 이날도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된 김 전 회장을 찾아가 술 접대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벌였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조사에서는 지난번보다 구체적인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사팀은 작년 7월 술자리와 관련한 당사자들의 통화 내역과 CCTV 자료 등의 보존 기한 문제로 증거 확보에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21일 김 전 회장이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며 현직 검사들을 소개해줬다는 검찰 출신 A 변호사의 사무실과 휴대전화 등을 압수 수색했다. A 변호사는 직접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어주며 관련 자료를 모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A 변호사는 “술자리는 했지만 현직 검사를 소개해준 적은 없다”는 입장이다. 김 전 회장이 술 접대 대상으로 지목한 두 명의 현직 검사 역시 “술 접대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국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