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9032 1102020102863739032 08 0805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7600000 1603857643000

주변상황 살피고 먼저 말 거는 AI 비서 등장 가능성 열려

글자크기
이의진 카이스트 교수팀, 능동적 음성 서비스 구현 위해 데이터 집계
귀가 직후·스마트폰 사용·취침 직후 등 적절… 룸메이트 상황도 고려

조선비즈

먼저 말 거는 AI 스피커의 작동 모식도./카이스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놓인 상황을 파악해서 필요한 말을 먼저 건네는 인공지능(AI) 스피커가 등장할 가능성이 열렸다.

카이스트(KAIST)는 이의진 전산학부 교수 연구팀이 먼저 말 걸기 좋은 최적의 시점을 AI가 찾아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존 AI 스피커는 사용자가 먼저 요청한 서비스만 제공한다. AI가 먼저 사용자의 상황에 맞춰 능동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형태가 최근 연구되고 있다.

연구팀은 실험용 스피커를 통해 피실험자들이 어느 상황에 있을 때 AI가 말을 걸기 적절할지 조사했다. 아무때나 말을 걸어 사용자에게 방해가 되는 일을 막기 위한 조사다. 카이스트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학생 40명의 방에 스피커를 설치하고 일주일간 19가지 상황별로 AI가 직접 "지금 대화해도 괜찮은지" 물어 데이터를 얻었다.

조선비즈

AI 스피커가 사용자에게 먼저 말 걸기 좋은 상황과 그렇지 않은 상황을 조사한 결과./카이스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사결과 사용자 입장에서 AI가 먼저 말을 걸어도 좋은 상황은 귀가했을 때,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을 사용할 때, 집안일을 할 때, 영상을 볼 때, 자고 일어났을 때 등으로 나타났다. 먼저 말 걸기에 좋지 않은 상황은 취침 직전이나 도중, 일이나 공부에 집중할 때 등이다. 사용자뿐만 아니라 룸메이트와 같은 주변 인물의 상황 역시 비슷하게 고려됐다.

연구팀은 스마트 도어락이나 현관 모션 센서 등을 활용해 사용자의 귀가를 감지해 대화를 시작하는 알고리즘 개발 등 후속 연구를 계획하고 있다. 제1저자인 차나래 학생은 "미래 스마트 스피커 개발의 중요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