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2766 0032020102763722766 01 0103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1326000 1603801334000

또 터져나온 비대위 퇴진론…주호영 "열린우리당이 그러다 쪽박"

글자크기

조경태, 의총서 '조기 전대' 주장…정진석 "그만하라" 언성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류미나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27일 또다시 '김종인 비상대책위'를 겨냥한 조기 퇴진론이 불거지면서 '투톱 사령탑'인 주호영 원내대표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복수의 참석자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마무리발언에서 "원내대표는 언제든 잘라도 되지만 당 지도부는 흔들지 말고, 임기를 보장해 연속성을 갖게 하자"면서 "열린우리당(더불어민주당 전신) 때를 보면 당 대표를 맨날 바꿔서 당이 쪽박찼다"고 언급했다.

최근 당내에서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주장하는 일부 중진을 비롯해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에 불만을 표출하는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는데 대해 원내사령탑으로서 쐐기를 박는 차원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라임·옵티머스 특검 요구하는 국민의힘 김종인·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의원들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라임ㆍ옵티머스 펀드와 관련해 특검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10.27 zjin@yna.co.kr



이날 의총에선 조경태 의원(5선)이 발언대로 나와 "당이 위기이고, 비대위 지도력이 한계를 보였기 때문에 새 출발이 필요하다"며 '조기 전대' 주장을 폈다.

전날은 4선을 지낸 김재경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 체제에 대해 "반사적 이익에 따른 반짝 선전, 그 이상 아무런 희망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며 사퇴를 공개 촉구했다.

이날 의총 논의를 정리하며 나온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이같은 최근 당내 흐름을 두루 고려한 일종의 '경고' 메시지로도 여겨지는 분위기다.

한 참석자는 "웃음기를 섞어 농담조로 던진 한마디였지만, 주 원내대표의 평소 온화한 성정을 고려하면 정말 작심한 발언으로 느껴져 내심 놀랐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답보상태인 당 지지율에 대한 우려에도 "무당층을 감안하면 그렇게 위기 상황은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비대위 임기 보장에 힘을 실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고 한다.

이에 조 의원이 주 원내대표의 발언 도중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당이 위기임을 인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반박하고, 또 여기에 조 의원과 '최다선 동료'인 정진석 의원이 나서 "그만하라"고 언성을 높이면서 잠시 소란이 일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그러나 "극히 일부인 발언자들을 제외하면 참석자 대다수는 주 원내대표의 발언에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일각의 '지도부 흔들기' 논란에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의원들과 인사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0.10.27 zjin@yna.co.kr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