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8860 0182020102763698860 01 01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63882083 false false false false 1603758480000 1604363897000

"尹과 대질 국감 하자"는 김도읍에…추미애 "검사 오래 해 대질 좋아하나"

글자크기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대질 국감을 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김 의원은 지난 26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지난 1월 윤 총장에게 검사장 인사안을 보내라고 한 적이 있느냐"며 추 장관을 추궁했다.

추 장관이 "상대방이 있는 것이라 제가 임의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다"고 대답하자 김 의원은 "답답하다. 제 솔직한 심정은 장관님과 윤 총장이 같이 앉아서 대질 국감을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추 장관은 "의원님은 검사를 오래 하셔서 대질 질의를 좋아하시는 것 같은데 공직자로서는 예의가 있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상급자가 하급자가 나눈 이 대화를 이 자리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윤 총장이 공개적으로 얘기했으면 장관께서는 그런 말을 했는지 안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해 줄 의무가 있다"는 말에 추 장관은 "왜 의무가 있나. 인사에 대한 의견을 법에 따라서 들었다"고 반박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말을 사실로 보면 되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그건 윤 총장과 해결하시라.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여기까지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종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의 행사를 비판한 바 있다.

추 장관은 이날 윤 총장의 이같은 발언을 겨냥해 "선을 넘었다"며 반격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