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350 0252020102763697350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6071000 1603763050000

조국, 윤석열 저격 나선 김용민·김남국에 “수고 많았다"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용민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첫 국정감사를 마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김남국 의원에게 27일 격려 메시지를 보냈다. 두 의원은 이른바 ‘친 조국’ 성향으로 분류된다.

김용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남국 의원과 국회의사당 본관 계단에 앉아 찍은 사진을 올리고 “법사위 국감 마무리했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용민 의원은 “첫 국정감사에 아쉬움도 많지만 그래도 조금은 국민들 삶에 도움이 되었으리라 생각해본다”며 “좋아하는 김남국 의원과 같이 국회 계단에 앉아 소회를 나눴다. 사실 조금 지쳐서 그냥 쉬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본격적으로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완수를 위해 또 뛰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 글에 “두 분 정말 수고 많았다”는 댓글을 남겼고, 김용민 의원은 “감사하다”고 했다. 두 의원은 작년 조 전 장관 사태 당시 서초동 집회를 이끄는 등 친 조국 성향을 보였다.

조선일보

/김용민 의원 페이스북


두 의원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총장과 부딪히기도 했다. 김용민 의원은 윤 총장에게 조 전 장관 사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 사건 등을 거론하며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남국·김용민 개그 콤비가 팀 킬 플레이를 했다”며 “김남국 덕분에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찾아가 조국의 선처를 부탁한 사실도 알게 됐고, 김용민은 자기들이 이제까지 지은 죄를 쭉 나열했다”고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