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965 0432020102763693965 03 0301001 6.2.0-RELEASE 43 SBS 63665584 true true false false 1603729264000 1603729326000

故 이건희 회장 빈소에 정·재계 추모 발길…내일 발인

글자크기
<앵커>

고 이건희 삼성회장의 빈소에는 재계와 정치권은 물론, 외교사절들의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발인은 내일(28일) 하는데, 장지는 수원의 삼성가 선영이 될 걸로 보입니다.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가족장이지만 고인 영정을 직접 마주하고 싶은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계속 이어졌습니다.

조문 행렬이 길어진 나머지 발길을 돌려야만 했던 인사들도 있었습니다.

삼성 전현직 임원들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SK 최태원 회장, 한화 김승연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 재계 주요 인사들이 잇따라 빈소를 찾았습니다.

[정의선/현대자동차 회장 : 항상 따뜻하게 잘 해주셨습니다. 우리나라, 전 세계에서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승연/한화 회장 : 친형님같이 모셨습니다. 가장 슬픈 날이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등 여야 정치권 인사들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가의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을, 국민의 자신감까지를 높여주신 데 대해서 감사를 드리고 왔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내가 (청와대) 경제수석 할 때 자주 만난 적도 있고 그런데 삼성전자라는 걸 가지고 반도체,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세계적인 브랜드를 만드는 데 혁혁한 공로를 세웠다고 봅니다.]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와 싱하이밍 중국 대사 등 많은 외교관들도 빈소를 찾아 자국 정부의 애도하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고 이 회장의 발인은 내일입니다.

장지는 경기 수원에 있는 삼성가의 선영이 될 걸로 알려졌습니다.
노동규 기자(laborstar@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