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8361 0782020102663688361 03 0304001 6.2.0-RELEASE 78 이투데이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700254000 1603700297000

[이건희 별세] 김승연 한화 회장, "가장 슬픈 날…친형님같이 모셨다"

글자크기

평소 돈독한 관계 유지한 것으로 전해져

이투데이

(유창욱 기자 woog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김 회장은 26일 오후 4시 9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10여 분간 머물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 회장은 조문 후 취재진과 만나 “가장 슬픈 날”이라며 “(고인을) 친형님같이 모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족과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없었다. 위로의 말씀만 드렸다”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10살이 더 많은 이건희 회장에게 경영에 관한 조언을 구할 정도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은 2014년 삼성테크윈, 삼성종합화학, 삼성토탈, 삼성탈레스 등 석유화학과 방산 부문 4개 계열사를 한화에 매각하기도 했다.

[이투데이/유창욱 기자(woog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