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2991 0232020102663682991 03 03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3665584 false true true false 1603693494000 1603693520000

이건희 빈소 찾은 여동생 이명희…유족에 애도의 뜻 전달

글자크기

26일 오후 2시반 장례식장 조문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

그룹사 사장단 등 동행

아시아경제

지난 25일 작고한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를 여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26일 방문해 유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사진은 지난 2010년 2월 6일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립자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당시 이건희 회장과 이명희 회장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지난 25일 작고한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를 여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26일 방문하고 유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명희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30분경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을 비롯해 차정호 신세계 사장, 강희석 이마트 사장 등 그룹사 사장단과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해 조문했다.


이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을 만나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건희 회장은 전일(25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만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