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6014 0242020102663666014 03 03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69337000 1603669469000

가수도 '부익부 빈익빈'…상위 1% 63명 한해 34억 번다

글자크기

상위 1%, 하위 99% 연평균 수입 3050만원의 113배 달해

배우 상위 1% 1인당 연평균 17억원…수입양극화 심화

양경숙 의원 "투명한 수입신고, 저소득 연예인 생계 보호"

이데일리

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가수 수입 ‘상위 1%’가 연평균 34억원 넘는 소득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상위 1%가 전체 수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배우 등 연예인의 수입 양극화는 더욱 심해지는 추세다.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에 제출 요구한 ‘2014~2018년 업종별 연예인 수입금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에 수입을 신고한 가수 6372명이 벌어들인 수입은 총 4095억7800만원이며, 1인당 평균수입은 6428만원이었다.

이는 2014년 총 4855명의 총수입 2864억900만원에 비해 인원은 31.3%, 수입은 43.0% 각각 증가한 수치다.

2014년엔 상위 1% 가수의 수입이 전체의 48.1% 수준의 비중이었는데 2018년에는 상위 1%가 전체수입의 53.0%를 차지하며 상위 소득집중도는 더욱 높아졌다.

2018년 전체 가수 1인당 수입은 6428만원 수준인데 비해 상위 1% 63명은 2171억6000만원을 벌어 1인당 수입은 34억4698만원에 달한다.

상위 1%의 1인당 수입은 99% 가수의 1인당 수입 3050만원의 113배에 육박한다. 이는 2014년 92.7배의 격차에서 더욱 벌어진 수치다.

탤런트와 MC를 비롯한 코미디언, 개그맨, 성우를 포함한 ‘배우’ 등 업종 종사자 1만8072명의 2018년 수입은 총 6531억8000만원이며, 1인당 수입은 3614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배우 상위 1%에 속하는 180명의 총수입은 3064억6000만원으로 전체수입의 46.9%를 차지하며 1인당 수입은 17억256만원이었다.

모델 업종 동사자의 2018년 수입신고 내역은 총인원 8179명이 866억2900만원을 신고해 1인당 수입은 1059만원으로 집계됐다. 모델 상위 1% 81명은 총 398억6300만원을 신고해 1인당 수입은 4억9214만원 수준이다.

양 의원은 “업종별로 연예인 소득격차가 확대되는 추세”라며 “연예인의 투명한 수입신고를 유도하는 것과 더불어 예술인 고용보험제도로 저소득 연예인들의 생계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양경숙 의원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