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391 0532020102663663391 04 04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44486000 1603644636000

中 이번엔 신장에서…코로나 무증상자 1명 하루만에 137명 폭증

글자크기

최초 무증상자의 부모가 일하던 공장과 관련

추가 감염자 나올 가능성 높아

카슈가르 전염병 대응 최고등급으로 조정

베이징=CBS노컷뉴스 안성용 특파원

노컷뉴스

카슈가르시 정부가 25일 오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텅신망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서부 신장위구르 자치주 남부 도시 카슈가르(喀什·카스)에서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1명이 나온 지 하루 만에 137명이 무더기로 무증상 감염 판정을 받았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신장위구르 위생당국은 24일 카슈가르시 슈푸현에서 17세 여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지만 증상은 나타나지 않는 무증상자로 밝혀진 이후 밀접접촉자들에 대한 핵산 검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25일 오후 2시 현재 137명이 핵산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들 역시 발열,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은 나타나지 않은 무증상 상태였다. 137명의 무증상자들은 모두 처음 무증상 감염사례가 보고된 17세 여인의 부모가 일하는 공장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무증상자가 사람들이 밀집해 일하는 공장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추가 감명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높다.

노컷뉴스

카슈가르시 전경 (사진=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핵산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더라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면 무증상자로 분류한다. 우리나라 기준으로는 무증상자도 확진다다. 이들중 상당수는 코로나19 확지나로 전환될 것으로 보여 카슈가르에서 코로나19가 폭발했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카슈가르에는 476만여명의 핵산 검사 대상이 있으며 이중 285만여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고 그 가운데 334천명명이 결과를 통보 받았다. 무증상자가 나온 푸슈현에서는 검사대상 24만 5천명 전원에 대한 시료채취가 완료 됐는데 이중 8만 6천명에 대한 결과가 나왔고 137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카슈가르는 전염병 예방 및 대응 단계를 1단계로 상향해 대응을 하고 있으며 자치구와 지역 전문가 팀이 슈푸현에 대한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카슈가르는 사실상 봉쇄된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서는 지난 8월 16일 이후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0명을 기록하다 지난 11일 이후 칭다오에서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