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158 0242020102563661158 02 02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8569000 1603618585000

프랑스 코로나19 확진자 또 4만명대…급증세 이어져

글자크기

신규 확진자 4만5422명…누적 108만6497명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무려 사흘 연속 4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이데일리

프랑스 파리(사진=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보건부는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가 4만5422명 증가한 108만649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138명 늘어난 3만4645명으로 확인됐다.

최근 프랑스의 신규 확진자는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2일 4만1622명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진 데 이어 이튿날 역시 4만203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프랑스의 지난 7일간 검사 대비 양성 판정 비율은 16%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지자 프랑스 정부는 인구 69%가 거주하는 본토 54개 주(데파르트망)와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정부에서 인정하는 사유가 아닌 경우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 외출을 하다 적발되면 135유로(약 18만원)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

한편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국가는 스페인과 프랑스뿐이다.

이날까지 스페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1만372명, 사망자는 3만4752명이다. 스페인 정부 역시 프랑스와 같은 야간통행 금지 조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