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9226 0252020102563659226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1928000 1603612618000

野 “박원순 이름 나올까 여당 벌벌, 증인 출석 막아"

글자크기
조선일보

이미경(오른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등이 지난 7월 22일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5일 ‘박원순 사태’와 관련, “민주당이 국회 국정감사 출석을 원하는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과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대표의 출석을 원천 봉쇄하려 한다”고 했다. 이 소장과 고 대표는 박원순 사태 때 피해자 입장에 서서 당시 있었던 일들에 대해 증언했다.

국민의힘 여가위원들은 이날 국회 회견에서 “이미경 소장과 고미경 대표는 스스로 국회에 출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국민들께 들려주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기대를 갖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이미경 소장이 직접 민주당 측에 참고인으로 채택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하자, 압박을 느낀 민주당은 지난 21일 이미경 소장 등을 참고인으로 채택하겠다며 잠정 합의했다”며 “그러나 하루 뒤인 지난 22일 민주당은 이해할 수 없는 이유를 들며 전날 합의한 이 소장의 참고인 채택을 일방적으로 ‘무조건 철회’하겠다고 밝혔다”고 했다.

이들은 “민주당이 밝힌 철회 이유는, 이미경 소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하면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 차질이 생기게 된다’, ‘정상적인 진행이 어렵다’는 것”이라며 “(민주당의)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변명이자, 국정감사를 방해하는 행위”라고 했다.

이들은 “이미경 소장을 참고인으로 채택하려는 이유는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국민들과 함께 듣기 위해서”라며 “성폭력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통해 더욱 현실적인 정책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경 소장의 출석을 원천봉쇄하려는 속내는, 행여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장에서 ‘박원순’ 이름 석 자 나올까 벌벌 떠는 민주당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그저 그들의 머릿속엔 내년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조금이라도 영향을 줄까 두려워 권력형 성범죄를 은폐하기에 급급하고, 성폭력 피해 여성들의 목소리와 2차 피해는 외면하고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