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050 0102020102563650050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70017000 1603583167000

68년 해로 美부부 “우리의 지상천국에” 산불 대피 거부해 숨져

글자크기
서울신문

미국 콜로라도주를 덮친 대형 산불에도 한사코 대피할 것을 거부하고 자신들의 ‘지상 천국’에 남은 라일 힐더먼(86)과 아내 메릴린(84)의 다정했던 생전 모습.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8년을 함께 지내온 미국 콜로라도주의 노부부가 대형 산불이 덮치는데도 사랑하는 집에 남겠다며 대피를 거부해 결국 주검으로 발견됐다.

그랜드 카운티의 브렛 슈로틀린 보안관은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그랜드 레이크 마을 외곽의 주택에서 노부부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다음날 보도했다. 희생자는 라일 힐더먼(86)과 그 아내인 메릴린(84)으로 두 사람은 대피 명령이 내려졌지만 가족들과 여러 해를 같이 보낸 집을 떠나기 싫다며 남았다가 참변을 당했다.

유족에 따르면 몇몇 친구들이 이들 부부에게 대피하도록 돕겠다고 제안했지만 부부는 거절했다. 유족은 성명을 내 “그들의 유일한 소망은 그들이 사랑한 집에 함께 있는 것이었다”라고 전했다.

10대 시절에 결혼한 이 부부는 1952년 신혼 생활을 시작해 1970년대 가진 것을 모두 털어 로키 마운틴 국립공원 가운데 피크스 파크 근처인 이곳에 터전을 마련했다. 유족은 “그 집은 가족과 친구들, 그리고 금세 친구가 된 낯선 이들의 마음을 끌 ‘지상 천국’(heaven on earth)을 만들겠다는 평생의 임무가 됐다”고 전했다.

메릴린은 지난 21일 저녁 아들 글렌에게 전화해 “그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들판과 헛간, 이웃집에까지 화마가 닥쳤다면서도 부부는 침착하고 단호했으며 떠나지 않겠다고 했다고 유족은 전했다. 두 사람은 지하실에 들어가 산불을 피하겠다고 했는데 그곳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유족은 이들 부부가 “그랜드 카운티 주민 모두에게 필요한 근면성실함과 극복하려는 단호함의 유산을 남겼다”고 밝혔다.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는 트위터에 “매우 슬프다”며 “내 마음은 라일·메릴린 힐더먼의 가족 및 친구들과 함께한다”는 위로의 글을 남겼다.

이 부부의 집을 전소시킨 산불은 콜로라도주를 집어삼키고 있는 몇 개의 대형 산불 중 하나인 ‘이스트 트러블섬(East Troublesome) 화재’로, 지난 14일 시작해 이날 오전까지 서울 전체 면적(약 605㎢)보다 더 넓은 18만 8000여에이커(약 762㎢)를 불태웠다. 하지만 진화율은 4%에 그치는 상황이다. 이 주의 역사에 최대 규모의 산불로 확대된 ‘캐머런 피크 산불’은 20만 7000여에이커(약 840㎢)를 불태운 뒤 60% 진화됐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