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484 1192020102363618484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401131000 1603401133000

요양원 또 집단감염…밤사이 34명 추가

글자크기
요양원 또 집단감염…밤사이 34명 추가

[앵커]

요양시설과 재활병원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늘며 어제(2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일주일 만에 100명을 넘어섰는데요.

경기도 남양주의 한 요양원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밤사이 이 병원에서만 확진자가 34명 추가됐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박수주 기자!

[기자]

네,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원은 경기도 남양주 오남읍에 위치한 모 요양원입니다.

이 요양원의 80대 입소자가 어제(22일) 오전 8시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요양원에서 이 입소자를 접촉했던 37명을 검사한 결과 어젯밤까지 34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37명 중 입소자가 22명, 종사자가 15명인데 입소자는 전원이, 종사자는 3명을 제외하곤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로써 총 35명이 확진된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아직 감염 경로는 조사 중입니다.

이 요양원이 입주한 건물에는 요양원이 모두 8곳이 입주해있는데, 이미 지난 8월 다른 요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적이 있어 추가 확산으로 이어지진 않을지 방역당국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앵커]

독감 백신 이야기도 좀 해보겠습니다.

독감 백신 접종 뒤 숨진 사망자 수가 늘고 있다고요?

[기자]

네, 어젯밤 11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독감 백신 접종 뒤 숨진 사람이 최소 2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어제 오후 4시 기준 질병관리청의 공식 집계는 25명이었는데요.

지방자치단체에서 밝힌 사례들이 추가된 겁니다.

가장 최근 추가된 사례는 경기도 성남시의 80대 여성 A씨입니다.

지난 19일 독감 백신 접종을 한 뒤 약 1시간 만에 숨진 것으로 전해졌는데, 사망 사실이 뒤늦게 신고됐습니다.

A씨는 과거 고혈압과 당뇨를 앓았고, 협심증 관련 시술을 받은 적이 있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 사례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충북과 울산, 부산을 뺀 나머지 지역에서 모두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대부분 70대 이상의 고령자로, 아직까지 백신과 사망과의 정확한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한편, 첫 사망 사례였던 17살 인천 고교생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이 백신 접종과는 관련이 없는 걸로 나왔습니다.

[앵커]

독감 백신 맞아도 괜찮은 건지 걱정이 커지고 있는데, 당국 입장은 어떤가요?

[기자]

독감 백신을 계속 맞아도 괜찮은 것인지에 대해선 학계 의견도 엇갈리고 있습니다.

의사협회는 1주일 정도 접종을 중단하고 인과 관계를 조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일단 불안감을 잠재우잔 취지인데요.

하지만 대한백신학회는 사망과 관련한 백신 제조사나 생산 고유번호가 다르고, 사망 전 증상도 일관적이라고 보기 어려우니 백신 접종을 계속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부는 백신과 사망 간의 연관성이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았고, 접종을 중단하면 오히려 독감에 따른 피해가 커질 수 있는 만큼 접종을 계획대로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독감 백신 접종 뒤 숨졌다고 신고한 사례는 25건인데, 이 중 백신과의 연관성이 확인된 사례는 1건에 불과했다고 합니다.

어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가 1년에 3,000명에 달해 어르신이나 고위험군은 반드시 접종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