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235 0432020102363617235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58659188 true true false false 1603385550000 1603385647000

"정치가 검찰 덮었다" 남부지검장 사의…수사지휘권 비판

글자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라임 펀드 사기 사건과 검사 접대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서울남부지검장은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추미애 법무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정면으로 비판한 거여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사 접대 의혹'을 비롯해 라임 사건 수사의 총 책임자인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어제(22일) 오전 검찰 내부망에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글을 올리고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박 지검장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봉현 씨 입장문 발표로 수사에 대한 의혹이 가중돼 검찰 불신으로 이어지는 우려스러운 상황에 이르렀다고 한탄했습니다.

정치권과 언론이 각자 유불리에 따라 비판하면서 남부지검이 어떤 수사 결과를 내놓더라도 공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또 검사 접대 의혹과 야당 정치인 비리를 알고도 뭉갰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 추미애 장관 수사지휘권 행사를 비판했습니다.

특히 검찰총장 가족 관련 의혹들은 윤 총장이 스스로 회피했다는 점에서 지휘권 행사 대상에 포함된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도 했습니다.

추 장관은 중대한 시기에 사의 표명이 유감스럽다며 후속 인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총장은 라임 관련 야당 정치인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광범위한 통신과 계좌 추적, 지금 완벽하게 다 추적돼 있습니다.]

하지만, 수사 책임자의 전격적인 사의 표명으로 수사 차질이 불가피한 가운데 추 장관 수사지휘권 행사에 대한 논란도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
김덕현 기자(dk@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