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221 0022020102363617221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true true false false 1603384916000 1603411186000

尹 작심발언에···與 "선 넘었다" 野 "국회의원 털린 건 처음"

글자크기

중앙일보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정감사에서 작심 발언을 쏟아낸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여야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여당은 윤 총장의 답변 태도 등을 두고 “윤 총장이 기어코 선을 넘었다”며 비판한 반면, 야당은 “살다살다 이렇게 국회의원들이 털리는 건 처음 본다”며 윤 총장을 응원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노웅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이 기어코 선을 넘었다. 독단과 아집이 도를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며 “누구도 자신에게 명령할 수 없고 자신만이 옳다는 자기 정의에 빠져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국감에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한 것을 두고선 “항명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며 “자신 가족 수사는 건드릴 수 없는 성역이라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윤 총장을 겨냥해 “육군참모총장이 국방부 장관에게 이렇게 들이받은 기억이 없고 산림청장이 농림식품축산부 장관에 이렇게 오만하게 굴었던 기억이 없다”며 “검찰총장은 안드로메다 공무원인가”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검찰총장 윤석열이 아닌 정치인 윤석열의 모습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검찰총장으로서 위치를 벗어난 발언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변인은 “윤 총장은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법을 부정하는 한편 ‘장관은 기본적으로 정치인이기 때문에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나 사법의 독립과는 거리가 먼 얘기’라며 국민의 대표가 행정부를 통제한다는 민주주의의 통치 원리까지 비난하는 위험한 수위의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반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살다살다 이렇게 국회의원들이 털리는 건 처음 본다”며 “오늘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은 부나방들과 영혼탈곡기 윤석열로 기억될 듯. 아...왜 부끄러움은 우리 몫인가”라고 글을 남겼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아.. 석열 형! 동생들 왜 저래”라며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달라’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과거 트위터 글을 함께 게재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이 자신을 추궁하는 여당 의원에게 “과거에는 저한테 안 그러셨잖아요”라고 반박한 발언도 공유했다.

법사위원으로 국감에 참석한 전주혜 의원은 “편파적인 진행 속에서도 윤 총장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며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을 막으려 했지만 실패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