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6014 0432020102263616014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71822000 1603372077000

중국, 사드 '3불 합의' 부인에 "당시 합의 달성"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2일) 중한 양국은 2017년 10월 단계적으로 사드 문제를 처리한다는 합의를 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중국이 사드 문제에 대해 합의한 적 없다는 남관표 주일대사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한 겁니다.

남 대사는 한국과 중국이 사드 문제로 갈등을 겪던 2017년 당시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 중국과 이른바 '3불 합의'를 주도했습니다.

한국의 미국 미사일 방어체계(MD) 참여, 사드 추가 배치, 한·미·일 군사협력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인정하고, 협의를 통해 양국간 갈등을 봉합했습니다.

그러나 어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당시 중국에 언급한 세 가지는 약속도 합의도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당시 한국과 중국은 양국관계를 다시 개선과 발전의 정상궤도로 돌려놓기로 합의했으며 그 과정은 매우 분명하고 양국 공동 이익에 부합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과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훼손하는 데, 지역의 전략 균형을 깨뜨리는 데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한국이 중한 양국의 공동 인식에 따라 적절히 이 문제를 처리하기를 원한다면서 이를 통해 양국 관계가 영향을 받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아 기자(youngah@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